인천 연수구, 집중호우 시 보행자 맨홀 추락사고 잡는다

황준석 승인 2022.11.25 09:20 의견 0
X
사진출처_인천연수구청

[우리나눔미디어 황준석기자]인천 연수구(구청장 이재호)가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도로 침수와 맨홀 빠짐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인천에서 처음으로 올해 말까지 맨홀추락 방지시설을 시범설치 한다.

잦아지는 태풍, 장마 등 집중호우 시 예측 불가한 강우량으로 맨홀 내 수압이 상승해 맨홀 뚜껑이 이탈하는 등 보행자 빠짐 안전사고 등의 요인을 잡기 위해서다.

지역 내 통행량이 많은 학교와 주요 사거리 주변 78곳을 선정해 맨홀추락 방지시설을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우기철 안전사고와 인명피해 발생을 사전에 예방한다는 취지다.

이번에 설치되는 맨홀추락 방지시설은 맨홀 뚜껑 바로 아래 그물 모양 철 구조물을 설치해 뚜껑이 열리더라도 사람이 하수도에 추락하는 사고를 방지하는 시설이다.

사업비는 모두 구예산으로 진행하며 저지대 등 집중호우 시 강우가 모이는 구간을 우선으로 오는 12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으로 구의 선제적 대응으로 주민 불안 요소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는 하수배제방식, 관경, 통행량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옥련동 일원 저지대 등 침수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우선 설치할 예정으로 점차적으로 필요한 모든 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여름엔 서울시에서만 집중호우 시 뚜껑이 열린 맨홀로 보행자가 추락해 2명이 사망·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인명 피해가 잇따라 안전시설 설치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었다.

구는 이와 함께 빈번해지는 싱크홀, 포트홀 등 도로침하·함몰사고를 예방하고 상황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최근 자체 매뉴얼도 수립해 시행 중이다.

특히 지반침하에 대한 조기 발견과 예방을 위해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실시하던 도로일제조사를 분기별 4회로 확대하고 자체 인력을 활용한 굴착 공사장 현장점검 등도 강화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맨홀 추락방지시설 설치로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싱크홀 등 지반침하 현상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조사·점검과 정비를 통해 연수구의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리나눔 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