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눔 미디어] 마포구, '지역사회 안심선 지키기 사업' 협약 체결

신정언 승인 2022.08.04 09:36 의견 0
X

[우리나눔 신정언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지난 7월 29일 마포복지재단-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지역사회 안심선 지키기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일시적으로 위기에 당면한 구민에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주기 위해 체결됐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후원금 4,000만 원을 지원하고 마포구와 마포복지재단은 복지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실직 ▲휴·폐업 ▲주소득자 사망 ▲건강 악화 등으로 인해 위기 상황에 처한 기준 중위 소득 120% 이하 마포구 취약계층이다.

사업 기간은 2022년 8월 1일부터 2023년 2월 28일까지이며 구는 사업 추진 기간에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침체로 인한 소득 양극화로 어려움에 처한 복지 사각지대 구민을 적극 발굴해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자 선정은 마포구청, 동 주민센터, 마포구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사례 추천을 받는다. 마포복지재단은 사례를 검토 후 대상자에게 생계비를 지원한다. 한시적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구민이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직접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지원 금액은 가구 구성원 수별로 차등 지급한다. 1인 가구의 경우 최대 40만 원을 지급하며 4인 가구 이상은 최대 100만 원까지 지급한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 도움 청할 곳 없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어려움에 처한 분들의 긴급 상황을 해소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리나눔 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