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눔 미디어] 양천구, 식품제조가공업 및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지도·점검 실시

차미정 승인 2022.06.30 09:30 의견 0
X

[우리나눔 차미정기자] 서울 양천구는 식품 부패가 발생하기 쉬운 여름철을 대비해 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식품제조가공업 및 즉석판매제가공업소 지도·점검을 오는 30일부터 7월 9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총 80개 업소(식품제조가공업 32개소, 즉석판매제조가공업 48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공무원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2인 1조로 구성된 점검반원 18명이 식품 안전과 위생관리 전반에 대해 체크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조리 행위 ▲식품 위생적 취급에 관한 기준 ▲조리자 개인위생관리 ▲식품 표시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부적합 업체에는 즉각적인 시정명령과 함께 확인서를 징구해 행정처분의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현장 확인 과정에서 휴업 및 폐업한 업체에 대해서는 직권 폐쇄, 자진 폐업 등의 행정지도를 통해 식품 유통체계도 현행화할 예정이다.

식품제조가공업 및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지도·점검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양천보건소 보건위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황광선 보건위생과장은 "1인 가구 증가로 가정 간편식, 밀키트, 배달 음식 등의 수요가 급증하는 만큼 구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식품 안전 위해요소를 예방하고 건강한 먹거리 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우리나눔 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