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눔 미디어] 청와대 국민 개방, 문화재청과 함께 합니다.

신정언 승인 2022.05.30 10:41 의견 0
X

[우리나눔 신정언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단장 채수희)을 설치해 23일부터 대통령실 등으로부터 위임받은 청와대 권역과 시설개방 관리업무를 시작한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위임 해제 시까지 청와대 개방과 관련한 관람객 예약 및 출입, 경내 시설물 관리 및 경내 문화행사 기획, 관람코스 개발과 체험·해설프로그램 마련 등 전반적인 청와대 개방 관리업무 전반을 수행할 것이다.

5월 10일부터 22일까지 운영한 '청와대, 국민 품으로' 홈페이지를 통해 500만여 명이 관람을 신청해 37만7,888명이 관람하는 등(5.22일 11시까지) 폭발적인 관심 속에 운영됨에 따라 국민의 성원에 부응하고 보다 나은 관람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대통령실 관리비서관실 및 문화재청은 청와대 개방 2주를 맞은 23일부터 경내 시설물 중 영빈관과 춘추관 내부를 추가 공개해 관람객들에게 역사적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지난 10일부터 일반에 공개된 청와대는 그동안 건물 내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국빈을 위한 만찬 등 공식 행사장으로 사용돼 온 영빈관과 대통령의 기자회견 장소이자 출입 기자들이 상주하던 춘추관의 내부가 정비되면서 이번에 추가 공개하게 된 것이다.

외국 국빈들을 위한 공식행사나 연회가 열리던 영빈관 1층 홀에서는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거닐며 영빈관의 역사가 소개된 전시 패널들을 관람할 수 있으며, 각종 국정 현안의 언론 발표장소이자 청와대 기자회견장이던 춘추관 1층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대변인 체험을 할 수 있는 포토존(촬영구역)이 마련됐고, 2층에서는 정부 정책을 발표하던 브리핑실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해 국민이 더 친근하게 청와대 건물들을 체험해볼 수 있게 했다.

앞으로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대통령비서실 및 관련 기관과 함께 청와대 권역을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국가의 상징적 역사문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합리적 보존·관리·활용 방안을 마련하고, 청와대가 대한민국의 대표 미래유산으로 자리매김해 온전히 국민이 주인 되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저작권자 ⓒ 우리나눔 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