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옥분 의원, 사회적 약자 위한 재난지원체계 개선 촉구

우리나눔신문 승인 2022.03.24 09:55 | 최종 수정 2022.03.24 09:57 의견 0
사진제공_
사진제공_박옥분 의원

[우리나눔 이정우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옥분 의원(더민주, 수원2)은 23일 경기도를 대상으로 한 5분 자유발언에서 노숙인과 이주노동자 등 재난 상황에 취약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재난지원체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서두에서 박옥분 의원은 “경기도의 확진환자 수는 전국의 28.1%를 차지하고, 사망자 또한 3,600명 이상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어 심각한 상황”이라며, “특히 재난은 모두에게 평등하게 다가오는 것이 아니기에 노인, 어린이, 임산부, 노숙인, 이주노동자 등 우리 사회의 약자들이 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이 중에서도 특히 노숙인과 이주노동자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하였는데, 박옥분 의원은 “코로나19로 노숙인들의 의료 지원 수요가 3배 이상 늘었지만, 지자체의 부족한 의료 지원과 노숙인이라는 편견으로 병원에서 받아주지 않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하고, “이주노동자 또한 밀집·밀폐된 환경에서 생활하고 일하는 경우가 많아 감염 확산의 위험에 쉽게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박옥분 의원은 경기도가 재난 상황에서 노인, 어린이, 임산부, 노숙인, 이주노동자 등 재난에 취약한 사회적 약자들을 신속히 지원하기 위한 ‘재난약자 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현재 경기도의 감염병 예방정책을 점검하고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박옥분 의원은 “지난해 코로나19 지원정책 분석 토론회를 통해 재난 상황에 대한 정보 사각지대, 재난기본소득 지급방식 보완, 의료 지원 미비, 차별과 혐오, 주거 취약계층 임시 주거 지원 등 앞으로 보완해야 할 많은 내용들이 논의된 바 있다”며, “경기도 또한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 청취하고 수렴하여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지원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우리나눔 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